614억 횡령, 주식투자..우리銀 직원 긴급체포

614억 횡령, 주식투자..우리銀 직원 긴급체포

난창희 0 78 05.02 11:26
차장급직원, 공범 동생과 자수

은행자체조사 통해 범행 포착

대우일렉 매각자금 포함된 듯

윗선묵인 여부 등 수사 확대


우리은행의 차장급 직원이 6년간 614억 원에 이르는 은행 자금을 횡령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이 직원이 횡령 자금으로 거액의 주식 투자를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용처 등을 확인 중이다. 해당 직원은 사건 전반을 공모한 것으로 알려진 동생과 함께 자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전날 오후 10시 30분쯤 우리은행의 차장급 직원 A 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횡령 혐의로 긴급체포해 수사 중이다. A 씨는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6년에 걸쳐 당초 알려진 것보다 많은 614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가 횡령한 자금은 우리은행이 대우일렉트로닉스를 매각했을 때 발생한 자금인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우리은행 측이 자체 감사를 통해 비위 사실을 밝혀내고 고소장을 제출하자, 함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진 동생과 함께 경찰서에 자진 출석했다.

경찰 조사 결과, 그는 횡령 자금 일부를 주식 투자하는 데 썼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그가 수년간 횡령해 마음대로 주식투자를 하는 데 있어 윗선의 묵인·공모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공모범의 유무 여부는) 오스템임플란트 사건 때처럼 수사를 끝까지 해봐야 알 수 있는 문제”라면서도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후략-

http://news.v.daum.net/v/20220428113517998

Comments

대표자 : 탁금호
주소 : 충청북도 진천군 광혜원면 장기길 62-21, B동 101호
사업자등록번호 : 441-08-00959
  043-535-7378

043-535-7378
대표자 : 탁금호
주소 : 충청북도 진천군 광혜원면 장기길 62-21
사업자등록번호 : 441-08-00959